2016.04.25 내 인생의 게임

내 인생의 게임 #4 사나이의 로망, 삼국지

게임회사 사람들이 꼽는 ‘내 인생의 게임’은 무엇일까요? ( ͡° ͜ʖ ͡°)

이번엔 역사 시뮬레이션 게임의 ‘갑 오브 더 갑’으로 손꼽히는 코에이의 걸작, ‘삼국지(Romance of The Three Kingdoms)’를 소개할까 합니다.

삼국지 1탄부터 11탄까지 내리 플레이하다가 결혼과 함께 천하통일의 꿈을 접게 되었다는(…) AI 센터 정지년 차장의 사연을 만나 보시죠~!


내 생에 첫 컴퓨터를 갖게 된 건 까까머리 중학생이었던 1989년. 당시 무려 100만 원이 넘는(!) 고가의 16bit XT 컴퓨터였다.

989년. 당시 무려 100만 원이 넘는(!) 고가의 16bit XT 컴퓨터였다.

아…추억 돋는 16bit 컴퓨터


어머니는 자식이 시대에 뒤쳐지지 않게 하려고 없는 살림에 카드 빚을 내서 큰 투자를 하신 것이었다.

물론 그것이 계기가 되어 지금의 직업을 가지게 된 것이지만, 당시 컴퓨터의 주요 용도는  ‘게임’이었고, 그것은 나의 평생의 취미가 되었다.

어머니, 혹시 그때부터 절 AI 개발자로 만들려고..

어머니, 혹시 그때부터 절 AI 개발자로 만들려고…


학창 시절을 불태운 게임은 셀 수 없이 많지만, 그중 나와 가장 오랜 시간을 동행한 게임을 꼽자면 두말 않고 코에이(KOEI)의 ‘삼국지’시리즈를 꼽을 것이다.

삼국지 시리즈는 마치 내가 후한 후기 전란 속의 한 명의 군주 혹은 장수가 되어 천하를 제패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턴제 전략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유비 현덕, 관우, 장비와 함께 하왕실 재흥을 목표로, 난세에 도전.

유비, 관우, 자아아앙비~~ 다함께 난세에 도전!


동경하는 역사 속 인물이 되어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어 보는 것은 삼국지 게임의 영어 제목 ‘The Romance of three Kingdoms’처럼 남자라면 한번쯤 빠져 들만한 Romance가 아닐까.

사나이라면 이삼국지의  Romance를 거부할 수 없을 터! 

사나이라면 이 Romance를 거부할 수 없을 터!


돌이켜 보면 삼국지를 처음 접하게 된 것은 정말로 운명과도 같은 우연이었다. 재미있는 게임을 찾아 헤매던 나의 눈에 띤 5.25인치 플로피 디스크!

‘삼국지’는 그 제목만으로도 나의 마음을 사로 잡았고, 무슨 게임인지 실체도 모른 채 덜컥 구매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설레는 마음으로 게임을 실행했을 때, 나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늘 즐기던 아케이드 게임을 상상했던 내 눈 앞에 나타난 것은 명령어를 선택하라는 정적인 화면이었던 것이다.

삼국지에서 어떤 시대를 플레이하겠습니까?

어떤 시대를 플레이하겠습니까?


뭘 어쩌라는 건지 막막하기만 했다. 그러나 게임에 대한 열정이 넘치던 사춘기 소년은 놀라운 적응력으로 생소한 언어와 장르의 장벽을 극복하고 삼국지 팬(!)의 길에 들어섰다. 게임 인생의 신세계가 열린 것이다.

어찌 이 신세계를 나만 즐긴단 말인가. 나는 곧 이 신세계를 동생에게 알려 주었고, 우리 둘은 삼국지에 함께 빠져 들었다.

처음에 나는 유비, 동생은 손책을 선택해서 플레이를 했다. 동탁이나 조조는 왠지 모르게 악당이 된 듯한 기분이 들어서 선택 기피 대상이었다.

동탁이나 조조는 왠지 모르게 악당이 된 듯한 기분이 들어서 선택 기피 대상이었다.

왜 나만 갖고 그으래애?


마등, 유장 등 비주류 군주도 두루 섭렵하다가 신무장을 만들 수 있게 되면서부터 우리는 가족, 친구를 비롯해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까지 신무장으로 만들어 플레이하곤 했다.

장수들이 1:1로 맞서 싸우는 ‘일기토’는 삼국지의 백미 

장수들이 1:1로 맞서 싸우는 ‘일기토’는 삼국지의 백미


동맹을 맺고 서로 도와가며, 때로는 태사자, 조운 같은 훌륭한 인재에 대한 치열한 스카우트 경쟁을 해 가며 영토를 확장하는 재미에 빠져들었다.

중국 변경에서 시작한 동이족(東夷族) 형제가 가족, 친구(+ 만화 캐릭터)와 함께 역사 속 인물을 휘하에 부리며 중국을 점령하는 것은 매우 신 나는 일이었다.

(현실에선 누리기 힘든)영토를 확장하는 재미! 

(현실에선 누리기 힘든)영토를 확장하는 재미!


물론 후반으로 갈수록 전설급 무장들이 휘하에 들어오며 신무장들은 뒤로 밀려나 찬밥 신세가 되긴 했지만(아버지, 죄송합니다).

삼국지의 재미에 걷잡을 수 없이 빠져든 우리 형제는 아침에 눈을 뜨면 밥 먹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컴퓨터 앞에 딱 붙어 지냈다. 새로운 시리즈가 나올 때마다 방학만 되면 이런 생활이 반복됐다.

동생아, 눈 떴으니 게임 해야지? 

동생아, 눈 떴으니 게임 해야지?


방학이 없는 대학원생이 되어서야, 우리 형제의 이런 생활은 비로소 끝나게 되었다. 훗날 어머니가 아내에게 뒷담화를 하시길 그런 아들들의 모습에 속이 타 들어 가셨다고…

하지만 대학원 입학으로 인한 동생과의 이별(?) 후에도 나의 삼국지 사랑은 계속되었고, 고독한 청춘의 밤을 잊게 해 주었다.

그러나 모든 일에 언젠가 끝은 오는 법. 삼국지 시리즈는 삼국지 11을 마지막으로 나의 결혼 이벤트(…)와 함께 추억의 한 켠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그리워라, 삼국지여! 

그리워라, 삼국지여!


가정의 평화를 위해 이제는 만나볼 수 없지만 나의 청춘과 함께한 삼국지 시리즈. 이 자리를 빌어 삼국지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 넌 내 또 다른 친구였어. 안녕~!


정지년

정지년

얼굴 인식 연구로 한 우물만 파다가 식상해져서
좀 더 열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을 찾았습니다.
그러다 좋아하는 게임을 위해
인공 지능 연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찾아
엔씨소프트에 오게 되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