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19 NC 다이노스

마산, 그곳이 알고 싶다!

다이노스의 연고지로 친숙한 마산. 다이노스 팬이라면 홈경기 직관할 때마다 마산의 매력에 조금씩 빠져들 수 밖에 없는데요. 대체 마산의 매력이 무엇이기에? 마산에 얽힌 특별한 이야기를, ‘마산 아재’ 이동욱 씨의 걸쭉한 입담으로 만나 보시죠~.


마산 아재 이미지

마산 아재 이동욱 씨 

# 전설의 마산 아재

과거 마산 아재들이 전설적인 존재가 된 건 딱히 놀 게 없어서 그랬던 거예요. 롯데 경기 보는 게 그나마 낙인데, 보통 절반은 비가 와서 취소됐거든요. 야구가 너~무 보고 싶은데, 경기 취소되면 화가 빡! 나잖아요. 야구 표가 매진되는 일도 종종 있었어요. 마산 아재 만 명 정도가 경기장에 못 들어가서 홧김에 고압 전신주 위에 올라가서 막 싸우기도 했죠(웃음).

막상 경기 해도 이기는 경우는 드물어서,  “똑바로 해라!!” 소리 지르면서 물건 집어던지고, 라면 국물 버리고…또 아재들 술 마시면 소변 마렵잖아요. 지금은 구장에 벤치가 잘 돼 있는데 예전엔 시멘트 위에 바로 앉았거든요. 술 취하면 뒤로 가서 그냥 소변 보는 거죠. 한 명이 그러면 다른 사람들도 우르르 따라하고…그럼 소변이 아래로 조로로록 흐르는데 ㅋㅋㅋㅋ 오히려 그때가 지금보다 재미있는 일은 더 많았죠.

 

# 때밀이 기계

<스폰지> 에 이게 나와서 유명해졌다면서요? 마산 사람들은 이해를 못 해요~. 마산을 비롯한 경남 지역은 어느 목욕탕을 가도  때밀이 기계가 다 있어요. 게다가 공짜죠! 1회 무료 이용 그런 것도 없어~. 무제한 공짜라니까? 목욕탕 혼자 오면 등은 혼자서 못 밀잖아요? 기계 있으니까 누가 안 밀어줘도 등 밀 수 있는 거죠. 이거 진짜 선진문물입니다. ㅎㅎㅎ

어서와

 마산 사람들에겐 매우 친숙한 때밀이 기계 

 

# 순대는 쌈장

순대는 당연히 쌈장에 찍어 먹죠. 지역마다 조금씩 다른데, 부산이랑 마산은 쌈장 파(?)예요. 전라도는 보통 초장을 찍어 먹죠. 서울은 소금? 새우젓? 사람마다 다르다고요?  🙄

 

# 핫플레이스

마산의 핫플레이스는 ‘코아 양과’라는 제과점이에요. 지금은 없어졌지만 강남역 뉴욕 제과 같은 만남의 장소죠. 드라마 <응답하라 1994>를 보면 마산 3대 부잣집 아들들이 나정이(고아라) 친구들과 3 : 3 미팅을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때 3대 부자가 바로 무학소주, 몽고간장, 시민 극장이죠. 그때 사정이 있어서 미팅에 못 나온 걸로 설정된 4대 부자가 코아 양과 아들이었구요. 마산에선 코아 양과 모르면 간첩이에요. 코아 양과 앞에 몇 시간 서 있으면 아는 사람들 다 만나죠. ㅎㅎ

f17f72a679814bab

조폭 아닙니다…<응사>에 나온 마산 부자 3인방 

 

# 황정민의 고향 

영화배우 황정민 씨가 경상도 사투리를 잘하는 게, 마산 출신이라서 그래요. 영화배우 김여진, 모델 박둘선, <드래곤 라자>로 잘 알려진 이영도 작가도 마산 출신이죠. 창원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연예인으로는 강동원과 하하가 가장 유명해요. 레이싱 모델 구지성도 있네요.  😆

20130224000280_1

마산의 자랑!! 영화배우 황정민 

 

# 아웃도어 열풍

마산은 뭐가 유행하면 진짜 금세 퍼져요. 요즘은 아웃도어 입는 게 대유행이에요. 어딜가나 다 등산복 입고 다녀요. ‘토토가’ 시절인 1990년대에는 골프웨어가 유행이었어요. 중고등학교 땐 친구들끼리 다른 도시에 놀러가면 주변 사람들이 “쟤넨 골프 선수들인가?” 하고 수근거렸어요. ㅎㅎㅎ 좁아서 유행이 빨리 퍼지는 것도 있고, 형이 입고 물려주면 받아 입는 것도 있고, 입다가 또 물려주고…그래서 그런 것 같아요.

 

# 야구의 기원 

부산이 야구 원조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뭘 모르는 소리! 야구는 마산이 원조예요. 1914년, 마산 창신학교에서 야구단이 처음 생겼어요. 2014년이 딱 100주년이었네요. 마산을  ‘야구 성지’라고 부르는 이유도 그 때문이에요. 조선 최초의 야구단을 다룬 영화 <YMCA 야구단>(2002)을 보면 당시 야구 문화를 알 수 있죠. 예전엔  ‘스트라이크’ 라는 말을 몰라서 빼어날 수, 던질 투, 즐거울 락 을 써서  “빼어난 공을 던지니 즐겁다.”는 뜻으로 ‘수투락’이라고 했대요.

20150617_105719

 마산야구 100주년을 기념한 다이노스의 기념 패치

 

# 허스키 보이스 

마산 아재들 목소리 많이 허스키하죠? 진짜 야구 시즌엔 성대 결절 올 거 같아. ㅋㅋ  비시즌엔 노래방에서 빅마마 노래(!)도 쫙쫙 뽑는 아재들인데, 시즌만 시작하면 응원하느라 목이 다 쉬어서 목소리가 이래요. 야구장 자주 가는 사람들은 목소리도 비슷하죠. 전부 다 맛이 갔어요. ㅋㅋㅋㅋ 야구 쉴 때는 뭐, 꾀꼬리야~. 3옥타브도 문제 없다니까!? 그런데 야구 시즌에는 고음 불가라 버즈 노래도 부르기 힘들어요. 😆  시즌 중엔 치어리더 김연정 씨도 마산 아재들이랑 목소리 비슷할 걸요? ㅎㅎㅎ

 

# 나이트 클럽 

마산은 나이트 클럽이 최초로 생긴 도시예요. ‘허심청’이라는 나이트가 캬바레 형태로 들어왔죠. 일본에서 부두를 통해 들어온 문화인데, 우리 마산 사람들은 우스갯소리로 아프리카 사람들보다 춤을 더 좋아한다고 그래요. ㅎㅎㅎ 인구가 40만인데 나이트가 가장 많을 땐 10개(!)까지 있었거든요. 나이트 가면 춤 못 추는 사람, 춤 안 추는 사람이 없어요. 무튼 마산 나이트는 여자 손님이 왕입니다. 여자 손님들은 9시 전에 무료 입장이 기본이에요.

 

# 아구찜

도다리쑥국도 있고 유명한 음식이 많지만 그래도 마산 하면 아구찜! 마산 아구찜은 생아구가 아니라 건아구를 써서 식감이 약간 꾸득꾸득~해요. 마산 오동동에 가면 웬만한 아구찜 집은 다 맛있어요. 생아구찜에 익숙하신 분들은 좀 생소할 수 있겠지만 건아구찜에 한번 맛 들이면 이것만 찾게 되죠~.

11121790_1405498693100325_6339358099258483650_n

 아삭아삭 콩나물과 건아구의 조화 >ㅁ< 

 

# 성질 억수로 급하다 안캤나 

성질 급한 걸로 치면 진짜 마산 사람들 어디 가도 안 빠져요. 어디 갈 때 신호 두 번 걸리면 바로 시청에 전화하는 사람들이거든요. ㅋㅋㅋ 전화를 왜 하냐고? 아니 왜 신호가 두 번씩이나 걸려~ㅎㅎㅎ 한 번 걸리는 것도 짜증나 죽겠구만! 마산 사람들은 기다리는 걸 진짜 싫어해요.

 20150618_145722나 지금 몹시 화가 나려 해…

 

# 다이노스를 향한 마음

마산 아재들은 롯데를 응원하면서도 우리는 부산 사람 아니고 마산 사람인데…하는 생각이 늘 마음 속에 있었죠. 그런데 우리 팀이 생긴 거예요. 그것도 우리 집 앞에! 이거 안 미칠 수가 없죠. 나라가 해방되고 잃었던 조국을 되찾은 기분이었어요. 진짜 대한독립만세 외쳤다니까요? NC다이노스를 향한 마산 사람들의 마음은 다른 구단 팬들의 마음과는 비교할 수가 없어요.  다이노스는 진짜 야구가 좋아서 창단한 팀 같아요. 다른 목적이 있는 게 아니라, 진짜 야구가 1순위인 그런 팀이요.

 

# 이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젠틀한’ 마산 아재 

진해에 야구장 짓는다는 얘기가 나왔을 때, 밤에 잠이 안 와가지고 1인 시위도 했었어요. 우린 옛날 아재들처럼 하지 말자 하고 젠틀한 방식으로 대처하기로 했죠. 그래서 ‘마산 아재들 승질 다 죽었네.’라고 비아냥 거리시는 분들도 있어요. 원정 응원을 다니다 보면 사직 구장과 광주 구장에서 시비를 거는 사람들이 가끔 있죠. 다른 곳에 가면 지금도 마산 아재가 무서워서 시비 안 걸어요. ㅎㅎ 아무튼 이제 마산 아재들은 젠틀하게 야구 봅니다. 마산 오면 마산 아재 이동욱 찾아 주이소~!

IMG_6582마산아재투어_20150409


 ‘마산 아재’ 이동욱 씨는? 마산에 살고 마산에 죽는 마산 토박이, 대학 시절 전설적인 춤꾼(젝키도 부럽지 않았다…는 건 본인 주장!), 다이노스 창간을 ‘나라가 생겼다.’고 표현하는 골수 야구팬, ‘신이 몰랐던 직장’ 근무(*평일에 조퇴하고 야구 보러 갈 수 있음!), 아직 총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