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

콘솔•PC 플랫폼 신작, 신개념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 FUSER
퓨저

콘솔•PC 플랫폼 신작, 신개념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 FUSER

신개념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 ‘퓨저(FUSER)’가 11월 10일 북미와 유럽 지역에 첫 선을 보였습니다. 퓨저는 엔씨소프트의 북미 법인 엔씨웨스트가 퍼블리싱 하고, 미국의 음악리듬 게임 전문 개발사인 하모닉스가 개발한 콘솔•PC 플랫폼 게임입니다. 엔씨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콘솔 플랫폼 타이틀인 퓨저는 기존의 음악리듬 게임과 차별화된 플레이 방식으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블로그에서는 퓨저의 독보적인 게임 요소와 특징을 더 자세하게 소개드립니다. 누구나 DJ가 될 수 있다 퓨저는 ‘음악 믹스 퍼포먼스’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플레이어가 가상의 뮤직 페스티벌 무대의 DJ가 돼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신개념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보컬, 베이스라인뿐만 아니라 드럼비트, 색소폰, 현악기, 키보드 등 게임 내 악기를 활용할 수 있으며 사운드의 템포, 키 등도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별도의 기기 없이 기본 컨트롤러만으로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PC를 예로 들면, 키보드와 마우스만으로도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셈이다. 또한 플레이어의 게임 플레이를 돕기 위해 미션을 클리어해 조작법을 익히고, 새로운 스킬과 콘텐츠를 획득하는 ‘캠페인 모드’가 추가됐다. 덕분에 퓨저를 즐기는 플레이어들은 누구나 DJ가 되어 쉽고 자유롭게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플랫폼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만의 사운드를 공유 퓨저는 음악의 즐거움을 혼자가 아닌 여러 사람과 공유할 수 있는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자신이플레이한 음악을 여러 소셜 플랫폼에 공유할 수 있으며,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자신의 실력을 뽐낼 수 있다. 크로스 플랫폼 플레이를 지원해, 기종 상관없이 동시에 최대 4인까지 플레이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 모드’를 제공한다. 멀티플레이 모드에는 전 세계 플레이어들과 협동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콜라보레이션 모드’, 그리고 다른 플레이어들과 대결하는 ‘컴페티션 모드’가 포함된다. 싱글플레이를 통해 경쟁에 구애 받지 않고 자유롭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프리스타일 모드’와 퀘스트 형식의 ‘캠페인 모드’도 준비되어 있다. 창의성을 극대화한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 정형화된 미션을 수행해 점수를 획득하는 여타 음악 게임과는 달리, 퓨저는 점수 획득 패턴이 존재하지 않는다. 플레이를 하며 동일한 점수를 획득하더라도 상반된 결과물이 나올 수 있다는 이야기다. 아울러 플레이어 개개인의 다양한 수록곡과 무대 효과를 활용해 창의적인 스타일을 반영할 수 있는 폭넓은 커스터마이징 옵션도 제공한다. 플레이어는 게임 내 DJ의 바디 타입, 의상, 액세서리뿐만 아니라 바디 페인트, 메이크업, 마킹 등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다. 또한 무대의 배경 스크린, 조명, 페스티벌에서 터지는 폭죽까지 세세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세계 정상급 아티스트의 곡 포함 100곡 이상 수록 기존의 음악 게임이 라이선스 이슈로 자작곡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퓨저는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퓨저에는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 콜드플레이(Coldplay), 저스틴 팀버레이크(Justin Timberlake), 마룬 5 feat. 크리스티나 아길레라(Maroon 5 ft. Christina Aguilera),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 톤즈 앤 아이(Tones & I), 휘트니 휴스턴(Whitney Houston) 등 세계 정상급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노래 100곡 이상이 수록됐다. 음악을 사랑하는 게임 플레이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신개념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 퓨저! 다양한 인터랙티브 요소와 소셜 멀티플레이 기능, 독창적인 플레이 방식 등이 어우러져 앞으로 퓨저만의 독보적인 게임 장르를 만들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2020.11.11
  • 1
TOP